태풍 이름짓는 방법 이름 유래

오늘은 태풍 이름을 짓는 방법을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태풍은 매년마다 우리에게 찾아와 많은 피해를 입히고 떠나는데요.

우리나라에서는 여름에 태풍이 많이 발생하고 있답니다.
특히 여름철 휴가를 생각할 때에는, 태풍으로 인한 결항 등을 꼭 염두해 두셔야만 하는데요.
강한 태풍이 오게 되면 일상샐황에도 많은 피해를 입힐 만큼, 무서운 자연재해랍니다.
여러분들은 이런 태풍의 이름을 어떻게 짓는지 알고 계신가요.

태풍의 이름은 14개국에서 제출하는 이름으로 정해지게 되며,
14개국에서 각각 제출한 140개를 순서대로 적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총 5개 조로 나뉘어, 1조부터 사용하고 있으며,

모두 사용이 된다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처음에 사용했던 이름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1년 평균 태풍이 발생하는 횟수는 약 30개 정도라고 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보통 5년이 지나게 되면, 모두 사용하게 되기 때문에
5년 정도가 경과했을 때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게 된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